OUR THINGS

by 달에닿아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10 USD  or more

     

1.
2.
03:51
3.
4.
04:29
5.
6.
03:50
7.
8.
04:13
9.
10.
11.

about

'달에닿아' 정규 1집 [OUR THINGS]
20대와 30대를 관통하는 여성의 정서를 잘 표현한 곡들로 이뤄져.

감각적인 가사와 감성적인 곡으로 사랑받고 있는 여성 듀오 '달에닿아'가 드디어 정규 1집 앨범 [OUR THINGS]를 들고 찾아왔다. 2013년까지 총 세 곡의 싱글과 두 장의 미니앨범을 추가로 발표하며 활발한 음원 활동을 하던 '달에닿아'는 특별한 공연 활동 없이 음원만으로도 어느 정도 매니아층을 갖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 해왔다. 한동안 소식이 없어 궁금증을 자아내던 '달에닿아'는 2016년 여름을 기점으로 음원 활동을 다시 시작한다. '재주소년 박경환'과의 듀엣곡 "고백의 순간"과 이번 정규1집의 선공개곡인 "어디까지가 사랑일까"가 바로 그것. 한 달간 두 곡의 싱글을 통해 다시 인사한 '달에닿아'가 역시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8월 26일 정규 1집 앨범 [OUR THINGS]로 본격적인 활동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이번 정규1집 앨범 [OUR THINGS]는 총 11트랙으로 이뤄져 있는데, 더블 타이틀인 1, 2번 트랙을 필두로 모든 곡을 들어보면 기존에 발표했던 전작들에 비해 완숙미가 더해졌음을 느낄 수 있다.

첫 번째 타이틀 곡인 "Our Song'은 두 멤버의 주 악기인 어쿠스틱 기타와 피아노를 중심으로 가볍고 미니멀한 악기 편성이 편안함을 안겨준다. 작고 사소한 우리의 노래 안에 둘만의 우주가 있다는 내용의 디테일한 가사가 일품인 곡이다. 두 번째 타이틀 곡 "너의 노래를 들으면"은 서정적인 멜로디와는 대조적으로 후반부의 경쾌한 록 편곡이 어우러져 마치 전작의 타이틀곡이었던 "별의 축제"의 연장선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곡이다.

이 밖에도 몽환적인 편곡과 가사의 "작은 우주", 드라마틱한 구성의 "가을눈"을 비롯해 이번 앨범을 관통하는 미니멀하면서도 간결한 편곡과 연주로 구성된 "시간아 빠르게', "당신과 나 사이엔", "고백의 순간", 그리고 심플한 사운드 위로 흐르는 감각적 가사의 "Filament", 한여름 밤 한강에서 친구와 함께 맥주 한 잔 하고픈 감정을 이끌어내는 "여름밤 산책"까지 11곡 모두가 한 곡 한 곡 아주 잘 완성된 웰메이드 음반이다.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다양한 공연과 단독 콘서트 등을 통해서 팬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credits

released August 26, 2016

tags

license

all rights reserved

about

Sugar Records Seoul, South Korea

2010 D.I.C.E - the 1st. groove story release.
2011 Daredaa - 1st. EP - sing for you release.
Tamyo - the ethnic flavours release.
2012 Daredaa - 2nd. EP - swimming star release.
2013 Dailynote - 1st. single - lovely things release.
Cheezstereo - digital single - dance now release.
... more

contact / help

Contact Sugar Records

Streaming and
Download help

Track Name: 너의 노래를 들으면
난 지금 위로가 필요해
너의 노래를 들려줘
숨가쁘게 달리는 시간에
네 노래가 쉼표가 돼주길
어제의 나를 바라봐
흑백 세상을 달리고 있어
오늘의 너의 노래가
날 더욱 반짝이게 컬러풀
너의 노래를 들으면
여기 한가득히
너의 꽃이 피어나네
이 향기로 채워진
나의 마음 한가운데
따스한 빛이 퍼져나가네
너의 노래를 들으면
날 에워싸고 있던
어둠이 사라져가네
싱그러운 바람이
나의 온몸을 감싸고
마침내 나는 차올라 너로
너에게 말하고 싶어
나의 고통과 고민을
애써 다 설명하지 않아도
너는 전부 다 알아줄 거지
어제의 나를 바라봐
홀로 웅크린 외로운 눈물을
오늘은 너의 노래가 날
더욱 새롭게 컬러풀
너의 노래를 들으면
여기 한가득히
너의 꽃이 피어나네
이 향기로 채워진
나의 마음 한가운데
따스한 빛이 퍼져나가네
너의 노래를 들으면
날 에워싸고 있던
어둠이 사라져가네
싱그러운 바람이
나의 온몸을 감싸고
마침내 나는 완전히
차올라 너로
Track Name: Our Song
안녕 어색한 인사를 나누던
짧은 순간이 지나가
반짝이는 햇빛 예쁜 창문 틈으로
살짝 쏟아지는 오후
너와 마주앉아 얘기를 나누던
짧은 순간이 떠올라
고요한 달빛 가득한 밤까지
오래 스며들었지
오래도록 너와 함께 걷고 싶은 밤
마음을 천천히 건네어줄게
온 세상이 찬란한 빛을 머금은
곧 사라져버릴
지금을 담아둘 거야
이것은 작고 작은 노래 하나
너에게 닿아서 큰 우주가 되었네
포근히 우리를 감싸주던
따뜻한 온기가 문득 생각나
이것은 작고 작은 노래 하나
너에게 닿아서 큰 우주가 되었네
가만히 귀를 기울이면
들리는 너의 마음
이것은 작고 작은 노래 하나
너에게 주고픈 단 하나의 이야기
모든 게 멈춘 듯한 시간을
잡아두고 싶은 맘을 넌 알까
이것은 작고 사소한 우리 이야기
아무것도 아닌
하나의 순간이라도
너의 맘 한 켠에 놓아둘 거야
가끔은 한 번씩 꺼내어 주겠니
이것은 작고 사소한 우리 이야기
오래도록 간직하고픈 순간
언젠가 모두 사라져 버린다 해도
바로 지금 여기에
담아두었던 작은 노래
Track Name: 작은 우주
이곳은 너와 나의 작은 우주
아무도 들어올 수 없는 곳
따스한 목소릴 따라
여기까지 왔어
캄캄한 밤이라도 좋아
네가 있으니
시간을 타고 바람을 타고
구름을 타고 나는 네게 닿을게
믿어지지 않는
이 꿈이 깨지 않도록
시간을 넘어 바람을 넘어
구름을 넘어 너는 내게 닿아줘
이 아름다운 날들의 끝에
영원이 있기를 아아아
문득 외로워진 밤
마음이 헝클어질 때면
너와 나 함께 손을 잡고
유영하는 꿈을 꿔
검은 고요한 밤에 반짝이는
네 눈빛은 날 안심하게 해
시간을 타고 바람을 타고
구름을 타고 워 난 네게 닿을게
우리 손잡고 같은 자리를
영영 맴돈다 해도 괜찮아
네가 있으니
Track Name: 가을눈
깊은 가을 푸른 밤
하얀 눈 내리던 날
넌 내품에 사뿐히 내려앉았네
어느 별보다도 빛나게
내게 파고들어
무엇보다 깊숙이
내게 새겨졌던 너
내 모든 의미 내 모든 마음
내 모든 이유가 된 너에게 노래해
거대한 환희 이 가슴벅참을
고스란히 너에게
들려줄 수 있기를 기도해
너의 걸음의 끝엔 늘 내가 있을게
너의 손을 잡고
시간의 끝까지 갈게
내 모든 용기 내 모든 의지
그저 나의 모든 너
너는 나에게
단 하나의 영원한 계절
내 모든 위로 내 모든 믿음
또 하나의 내가 된 너에게 노래해
우주보다 큰 이 경이로움을
고스란히 너에게
들려줄 수 있기를
내 모든 약속 내 모든 소원
내 볼에 닿은 눈처럼
입을 맞춰오네
다시 가을이 또 봄 여름이
돌아와도 녹지않는
넌 나의 가을 눈
Track Name: 시간아 빠르게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거라
나 홀로 그렇게
믿고 싶었어
하고 싶었던 말
맘 속에 고인 채
아무도 모르게
홀로 버텼구나
이 시간이 지나면
다시 또 우린
웃을 수 있을거야
삶은 이토록 버거운 걸
난 기도해
시간아 빠르게 흘러서
그날이 되어줘
우리 두 손을
잡을 수 있게
먼지로 가득 쌓였던
마음을 툭툭 털고
햇살도 비출거야
바람아 부디
힘을 불어줘
이 순간도
지치지 않도록
끝나지 않을 것 같던 날
지나고 봄이 와주기를
언젠가 부디
빛을 비춰 줘
영롱하고 색이 고운 빛
따스한 빛이 포근하게
너를 감싸주길
시간아 빠르게 흘러서
그날이 되어 줘
너의 웃음을
볼 수 있도록
무거운 짐은
잠시 내려놓고
지우고 싶은
것들은 잊어버려
오늘 밤은
좋은 꿈을 꾸길
Track Name: 너는 꿈
네 기억은 잠든 척
내 밤에 숨어들어
이 고요한 새벽의
단꿈에 젖어드네
꿈일까 아닐까
너를 안아보려다
널 만지면 이내
사라질 거란 걸 깨닫지
손을 뻗으면 멀어지고
거두면 다가오는
너를 닮은
나의 이 마음을
모두 버리고
또 버리고 버려서
너를 다 잊었다 여겼는데
잊지 못했나
너의 모든 게 전부
되살아나 나를 살게 해
잊으려 애쓰던
둘만의 시간도
우리 함께 나눈
빛나고 빛나던
빛나고 빛나던 시간도
잊지 못했나
너의 모든 게 전부
되살아나 나를 살게 해
네 기억은 잠든 척
내 밤에 숨어들어
이 고요한 새벽에
단꿈에 젖어드네
Track Name: 당신과 나 사이엔
당신과 나 사이엔
높은 벽이 있지
너무 높아 그 높이를
알 수 없는
무어라 말을 건네어 봐도
가로막혀 메아리만 아
당신과 나 사이엔
깊은 우물이 있지
너무 깊어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조심스레 손 내밀어 봐도
깊은 어둠에 잠겨버리네
서로의 미래에
서로를 꿈꾸던
잊혀진 계절을 지나
뻗어가는 균열에
고개 돌리는
무심한 시절이여
모른 체 지나쳐온
작은 틈들이
어느새 커져버려
이젠 잴 수도
없게 된 우리의 거리
당신과 나 사이엔
너른 강이 있지
아무리 나아가도
건너지지 않는
노를 저어도
당신은 보이지 않네
저어도 저어도
저어도 저어도
보이지 않네
보이지 않네
Track Name: Filament
가끔은 네가 떠났다는 사실이
지난 계절 어느 밤의 꿈같아
너는 바람처럼 보이지 않고
날 어지럽힌 흔적만 남겼네
그 흔적마저도
날아가 버렸구나
넌 지금은 누군가의
벅찬 오늘의 꿈되어
날 지나간 기억나지 않는
어제의 꿈이라 하겠지
나도 이젠 다른 이의
벅찬 오늘의 꿈되어
널 지나간 기억나지 않는
어제의 꿈이라 생각해
애써 희미한
네 기억 붙잡고
놓고 싶지 않은 건
더 아파하고 싶은 건
여름처럼 맑고
뜨겁게 나눈
우리들의 마음이
너무 그리워서
우리 서로 잊음으로
추억도 사라진 걸까
나 가끔은 기억하고 싶어
내가 사랑했던 그 시간들을
우리 사랑했던 그 추억들을
사랑했던 그때의 우리를
사랑했던 내가 사랑했던
사랑했던 사랑했던
Track Name: 고백의 순간 (Feat. 박경환 Of 재주소년)
눈을 감고
그날의 고백을 떠올려 음
그때 바람이 불었나
초록이 옅었나
입김이 짙었나
그저 기억나는 건
마주선 둘의 떨림
어지러웠던 두근거렸던
설렘의 침묵
아찔한 풍경이 빙글빙글빙글
우리를 돌았지
눈을 감고 고백의
순간을 떠올려 음
그때 볼을
간질이던 건 바람이었나
꽃잎이었나 아니면
네 손끝
네가 꾸울꺽
시간을 삼키던 그 순간
내가 꾸울꺽
마음을 삼키던 그 순간
그때 햇빛이 닿았나
별빛이 번졌나
그보다 빛나던
너의 미소
Track Name: 여름밤 산책
오늘도 어김없이
하루가 시작되고
늘 그렇듯 바쁘게
흘러가버린 오늘
달력의 숫자들이
하나씩 커져가듯
내 안의 두려움도 자라나
기분 좋은 바람이 부는 밤
시원한 맥주 한 캔을 사고
한강 옆에 나란히 앉아서
내 얘길 들어줄래
아무도 몰랐던 그 이야기
오래도록 깊고 깊은 곳에
숨겨온 그 말들
혼자만의 아픔들
앓고 있던 상처들
오늘만은 너에게
얘기하고 싶어
언제쯤 끝이 날까
어두운 터널 속에
우두커니 서있는 날들
이 지난한 시간들을
혼자서 견뎌내긴
조금은 힘이 들어
내 얘길 들어줄래
아무도 몰랐던 그 이야기
오래도록 깊고 깊은 곳에
숨겨온 그 말들
혼자만의 아픔들
앓고 있던 상처들
오늘만은 너에게
말하지 않아도
나를 위로하는
너의 그 맘을 알 수 있어
오늘을 기억해
우리 함께한
여름밤 산책